달리는 정적

street view
source: c1.staticflickr.com/6/5547/30055062463_f5dc18d8c1_h.jpg

시간도 내 젊음도 저렇게 화려하게 스러져 갔을 것이다.
추억하는 시간은 어떤 것이 되었든 고행의 당의정(糖衣錠)이 되어 실의(失意)를 쓰다듬고 낙담(落膽)한 인생을 다독거릴 것이다.
그리고도 앞으로 나아가야 할 길…
사람과 자전거는 멈추면 쓰러진다는 것이다.

nice sunset
source: c1.staticflickr.com/6/5567/29998089663_d637f43f05_h.jpg

그게 무엇이 되었건 석양이 될 무렵에야 그림자가 그리워진다는 것이다.
뜨겁거나 차갑거나…

댓글 남기기

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. 필수 입력창은 *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